라임병을 아시나요?
link  서울아산병원   2021-04-24
라임병은 곤충인 진드기가 사람을 무는 과정에서 보렐리아균이 신체에 침범하여 여러 기관에 병을 일으키는
감염성 질환을 의미합니다. 라임병은 미국 북동부 지역의 풍토병입니다. 미세한 진드기가 동물의 피를 빨아먹으면, 그 박테리아가
진드기의 내장에서 여생을 보냅니다. 이 진드기가 동물이나 사람을 물 때 박테리아가 혈류로 유입되어 발병합니다.

라임병의 원인은 진드기 속에서 사는 나선균입니다. 진드기는 주로 동물,특히 사슴이나 작은 설치류의 몸에 붙어 다닙니다.
사람이 보렐리아균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리면 라임병에 걸립니다.

증상은
진드기에 물린지 1개월안에 피부 발진이 생깁니다. 이 발진은 점차 커지는데 , 크기는 작은 동전만한 크기의 발진부터 등 전체로
퍼지는 발진까지 다양합니다. 발진과 함께 두통, 피로, 열, 오한, 통증 등의 증상이 나타납니다.
균이 신경계를 침범하여 근육, 골격계의 이곳저곳을 옮겨 다닙니다. 이 과정에서 통증이 발생합니다. 이 외에 현기증, 숨가쁨
심전도 이상이 발생합니다.
관절염이 주기적으로 반복해서 생깁니다. 이는 지료를 받지 않은 환자의 20% 정도에게서 나타나며 일반적으로 진드기에 물린지
2년안에 시작됩니다.
그 차이가 심합니다. 일부 환자에게는 안면마비, 뇌막염, 기억상실, 심한 감정변화, 집중력 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라임병은 병력과 신체 검진을 바탕으로 진단합니다. 피부에 특징적인 이동 홍반이 있는 경우 혈청검사가 진단에 도움이 됩니다.
라임병의 치료에는 항생제가 효과적입니다. 라임병이 심한 경우 세프트리악손 등의 항생제를 사용합니다.
라임병은 초기에 치료하면 보통 완치됩니다. 하지만 라임병의 진단이 늦어지거나 항생제 치료가 적절히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다른 질환과 함께 라임병이 발병할 경우, 라임병 환자에게 면역 저하가 있는 경우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 항생제 치료를 하더라도 피곤감, 근골격계 통증, 신경계 증상이 수년 동안 지속될 수 있습니다.
드물게는 사망에 이르기도 합니다.

라임병을 예방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은 방충제를 이용해 병을 옮기는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입니다.
나무나 덤불이 많은 지역에 갈 경우, 진드기가 피부에 닿지 못하도록 소매가 긴 셔츠를 입고 긴 바지를 양말 안에 넣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연관 키워드
종합병원, 생활습관, 당뇨예방법, 당뇨와고혈압, 협심증, 월경통, 심장질환과고혈압, 하트, 고혈압진단, 발기부전, 담배, 관상동맥, 운동, 인천성모병원, 금연, 통증, 뇌졸중, 심장마비, 고혈압약물치료, 심장발작
Made By 호가계부